달력

06

« 2017/06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뜬금없는 Paris, France 그리고 Air France 이야기로 시작하지만,


파리의 13구는 영화 <13구역>에서 보듯이 그런 세기말적 풍경은 아니고(그 13구역이 13구를 말하는 것도 아니지만) 그저 차이나 타운과 각종 동남아 타운(?)등 아시아계 사람들이 많이 왕래하는 곳쯤 된다. 반면 서쪽편의 16구의 경우 꽤 부자동네다. 뭔가 비교하기 좀 애매하긴 하지만 청담동쯤이랄까? 트렌디한 파리지엔느를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동네이고 집값이 무지하게 비싼 동네이기도 하다. 둘의 공통점은 세느강을 끼고 있는 것과 드골공항에서 멀다는 것 쯤일까? 

프랑스. 똘레랑스의 나라. 그리고 무관심의 나라. 개인의 자유와 권리문제를 무진장 존중하는 나라. 13구이든 16구이든 상관없이 1993년 프랑스를 비롯 유럽은 전역이 흡연구역이었다… 고 하더라. 실내외를 막론하고 일반 관광객이 찾을 만한 곳, 카페, 레스토랑은 당연하고 지하철역 플랫폼에서 당당히 피울 수 있었다…고 하더라. 게다가 비행기에도 흡연석이 있었다. 그 때 금연에 관한 법이 없었냐 하면 그건 또 아니었다. 파리의 경우 91년에 이미 일부 공공장소에 금연시행령이 내려졌지만 전혀 지켜지지 않았던 것뿐 이었다. 간접흡연의 폐해가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이유도 물론 있었지만, 그것 보다 흡연권을 개인의 권리로 보고 간섭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그들의 의식 탓이 컷다. 

공항 짐 찾는 곳에서 담배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자연스럽게 보이던 것도 잠시… 정확하게 기억나는 것도 아니고 인터넷 검색으로도 확인이 안되지만 1998년 즈음부터 비행기 흡연석이 슬그머니 사라지기 시작했다. 항공사마다 다르겠지만 나는 90년대 후반 미국을 여러 차례 왕래했었는데(주로 제일 저렴했던 North West, Cathay Pacific을 이용) 비행시간이 지겹지 않았던 이유는 담배와 커피, 그리고 맥주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99년이 되자(년도가 정확한지는 모르겠다. 1-2년의 오차는 있을지도) Air France를 제외한 전세계 주요항공사는 모두 기내흡연을 금지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한미노선의 Air France는 나리타 연계나 알래스카 연계로 있었지만 대한항공과 연결노선이었고 또 비쌌다. 그나마도 한 해쯤 또 지나자 사라졌다. 아주 꼬마일 때, 시내버스에서 당당히 담배를 피우던 어떤 아저씨를 보며 꽤 멋있다고 생각했던 기억도 있는데 세월은 너무 급하게 변해갔다. 그리고 또 훌쩍 10여년. 



그래, 아닌척 했지만 또 지저분한 담배 이야기다.


결국 지저분한 담배 이야기 앞에다 갖다 붙힌 갑작스런 파리 타령은 지금 내가 French Roast Coffee 한 잔 진하게 타서 마시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요즘 프랑스에 미쳐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흡연에 대해 가장 관용적인 태도를 보였던 나라들 중에 프랑스를 빼놓고는 이야기 할 수 없어서이기도 하다고 막 우겨보지만 사실 별 상관 없는 이야기였다. 미안하다. 

금연조례, 삼성전자 전사업장 금연시행, 담뱃값 인상, 옥외금연 벌금과 그 저항 등등 여전히 시끄럽기만 한 세상을 좀 읽다보니 워낙 강력한 금연드라이브정책에 흡연자들을 위한 포션은 아무것도 없어보인다. 아무 대책없는 일방적 결정에 국가와 권력이 싫은 점 하나가 또 추가된다. 내가 사는 동네 금연조례가 만들어지고 있는지, 어떤 내용인지 잘 모르겠고(보통 그런 건 다 만들고 나서야 깜짝발표를 하더라), 삼성직원이 아니고, 담뱃값이 싸기 때문에 피우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옥외에서는 거의 피우지 않는 편이라 그저 무시하고 지내도 그만이었다. 그런데 좀 갑갑하다. 수배자도 아닌데 점점 좁혀오는 포위망이. 당장은 아니지만 이거 앞으로 어찌될까 불안하기도.

금연구역과 흡연구역은 불확실한 것이 너무 많은 요즘세상에 드물게도 확실한 대립항을 이룬다. 금연구역에서 흡연행위가 법적으로 배제되는 것과 흡연구역에서 비흡연행위가 용인되는 것의 차이를 논할만큼 장난치고 싶은 마음은 없다. 다만 금연구역의 확대보다는 흡연구역의 제한이라는 차원의 접근이 더 법리적이고, 논리적으로 유용하지 않을까 생각에 시작해본다.



그 중에서도 흡연구역에 관한 이야기.


부연하지만 금연구역 확대라는 말에는 배제의 원칙이 함의 되어있다. 금연구역을 확대는 흡연구역의 축소를 의미한다. 세상을 금연구역과 흡연구역 둘로 딱 나누고 생각이 시작된 것은 논리적으로 깔끔하고 좋다. 그렇다면 금연구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곳에서 흡연권을 행사해도 좋다는 말일텐데 내 해석이 맞다면 좀 잘못 된 접근방법이라고 생각된다.  

우선 금연구역 확대라는 게 일단 방법론적으로도 정서적으로도 와닿지 않는다. 금연구역이란 원칙적으로 흡연자에 대한 징벌적 측면의 감금의 성격보다 비흡연자 보호의 성격이다. 즉 비흡연자보호구역 확대라는 뜻일 텐데, 비흡연자, 혐연자들이 피해자라는 근거에서 출발했다는 점에서 이해는 된다. 하지만 피해자를 가해자로부터 격리하는데 효과적인 것은 다수를 구획화 하는 것 보다 소수의 영역을 구획 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무슨 말인고 하니 금연구역의 확대보다, 흡연구역을 제한, 한정하는 것이 낫다는 것이다. 그게 그 말 아니냐? 하는 분들은 조금만 인내심을 갖고 들어주기 바란다. 

요지는 근간의 금연구역 확대라는 말은 법적인 용어로 사용될 경우를 제외하고는 어폐가 있다는 점이다. 법적인(조례를 포함한) 금연구역은 대한민국이란 곳에서 단순한 영토개념의 공간으로 보고 지도에 색연필로 표시라도 한다면 정말 일부 지역에 불과할 것이다. 하지만 그 지정장소의 유동인구와 기능성등을 고려해 봤을 때, 이미 대부분의 공적 공간은 금연구역이 되었다고 봐야 하는게 합당하다. 사람들이 모이는 공간에서 몇몇 몰지각한 사람들을 제외하고 흡연자들이 더 이상 공공연히 담배피우기 쉽지 않다. 피운다 해도 그게 바람직한 행위라고 생각되지 않는다. 아이들까지 주변에 있다면 정말 강심장이고 파렴치한이라 여겨진다. 이런 현실을 미루어 봤을 때, 작금의 금연구역 확대는 그저 무차별적 흡연구역 제거작업일 뿐이다. 차라리 모든 장소를 금연구역으로 하고 제대로 된 흡연구역을 따로 만드는 것이 올바른 접근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 비꼬는 것이 아니라 진심이다.



흡연구역은 흡연자를 위한 것이 아니다.


나 같은 흡연자는 굳이 비흡연자에게 피해를 강요하고 싶지 않다. 벌금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고 싶지 않아서이다. 그런데 피해를 안줄 방법이 마땅치 않다. 조용히 피해 주지 않는 곳에서 한 대 땡기고 싶을 뿐이다. 이 권리를 지키기가 쉽지 않다. 공공시설물에서 무차별적 흡연행위나 잘 못 설치된 흡연장소가 불특정한 다수를 가해자와 피해자로 만들고 있다. 이런 경우 그저 흡연자가 담배를 끊거나 참아야 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요된다. 

때로 흡연자는 배려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하는 분들 도 있다. 그 분들이 혐연권을 침해하는 흡연자를 비난하는 데에는 흡연자인 나도 동참할 수 있다. 하지만 흡연권 자체를 부정하는 분들에겐 중지를 쳐든다. 대체 무슨 권리로 그러는지. 

일전에 '어느 흡연자의 하소연' 이라는 제목의 포스팅을 올린적이 있다. 그저 하소연이었으니 논리적이지도 않고 설명적이지도 않은 이런저런 생각들을 적었을 뿐이었다. 주장했던 바는 담배 좀 맘대로 피웁시다 따위가 아니라 해방구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흡연구역이라는 해방구 말이다. 그 포스팅에서도 간단히 언급되었던 헌법재판소 판결에서 흡연권과 혐연권이 충돌할 때 소극적 자유가 우선해야 한다는 원칙에 의거 혐연권의 손을 들어준 것은 흡연권이 무효하다는 판결이 아니었다. 흡연자들의 권리보다 비흡연자의 권리가 우선해야 된다는 것일 뿐이었다. 충돌하지 않을 경우 흡연권도 존중 받아야 한다. 게토를 만들어 달라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흡연구역을 곳곳에 만들고, 그 외 모든 지역에서 금연법을 시행해라. 그게 비흡연자 보호에는 더 효과적이고 흡연자의 불만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 믿는다. 

흡연구역은 흡연자를 위한 공간이 아니다. 좀 오버스런 유비지만 교도소가 범죄자를 위한 공간인게 아니듯이 흡연구역은 비흡연자를 보호하기 위한 장치이다. 흡연구역이 생긴다고 흡연자가 기뻐할 일도 아니고, 교도소가 새로 개장한다고 범죄자들이 만세를 외치지도 않는다. 내가 낸 세금을 들여서 왜 그딴 쓸데 없는 짓을 하냐는 분들의 불만이 정당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정서를 고려해서 한 해 4조원씩이나 거둬지는 담배세 안에서 그냥 해결한다면 깔끔하다.



                                                                   나리타 공항의 흡연실

이 정도 럭숴리 한 것은 꿈꾸지도 않지만 이 곳 처럼 담배회사에게 운영하도록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꺼다.



언뜻 정책 제안 같은 건설적인 글인 척 했지만, 결국 하소연으로 마무리.


아마 전국 곳곳에 흡연구역을 설치하려면 담배 값을 한층 더 올려야 할지도 모르겠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아마 8500원 이라던가. 흡연율을 비약적으로 낮출 수 있다고 하던데. 비약적으로 낮추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면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본다. 그런데 최종목표는 담배 없는 사회라고 주장하던데, 그래서 헌법재판소에서 한 판 붙었던 것이고 거기서 판정승은 했지만 흡연을 불법화 하지는 못했다. 담뱃값이 올라서 흡연율이 떨어진다고 해서 흡연권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이 권리는 정녕 무시되어도 좋은가? 

이런 내 생각은 전혀 급진적이지도 새로울 것도 없는 것 같은데 별로 현실화 될 것 같지는 않다. 뭐 세상이 금연을 노래 한다면, 세상을 등질 수 밖에. 나는 언젠가 히끼꼬모리가 될 것 같다. 담배가 통신판매가 안되니깐 완벽한 히끼꼬모리는 좀 무리일 듯 하지만… 

일단 나는 흡연자이기 때문에 흡연자의 권익을 옹호하고자 글을 쓴다는 혐의는 내가 아무리 비흡연자의 권익을 옹호한 것이라고 항변해봐야 그닥 신뢰도가 높지 않을테고, 비흡연자 분들은 그간 당한(?)게 많아서 흡연자의 권리에 대한 생각이 좋게 보일 까닭이 없다는 것도 알고 있다. 불필요한 논쟁은 원치 않아서 포스팅 제목도 삐리리 하다. 찬반과 의견표명은 자유지만 제발 가르치려 들지는 말기를 부탁 드려본다. 담배에 관해서는 흡연경력으로 보나 법률적, 의학적 지식이든 뭘로 보나 더 배워야 할 것은 없는 듯 하니 정말 끝장토론을 해보고 싶다는 분만 환영이다.

덧붙여 담배값 인상에 관한 논란에 대해 별 언급 안한 이유는 올리더라도 그것 자체가 심각한 권리침해라고는 생각되지 않고, 다만 올린만큼 담배소비자와 피해자를 위해 쓰여진다면 큰 불만이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걸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불만은 많지만 일단 다음 기회로 미룬다.

봉준호 감독의 Shaking Tokyo를 우연히 다시 보고 피자와 물과 화장지로만 살 수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문득 쓰기 시작한 글이 이렇게 길어질 줄은 몰랐다. 좀 길지만 그저 안 유명한 개인블로그 포스팅이고, 이것이 붕대 포스팅의 전형이다.



Pink Martini - Sympathique 가 유쾌한 것은...


후렴구 때문이다.

Je ne veux pas travailler
Je ne veux pas dejeuner
Je veux seulement l'oublier
Et puis je fume

일하기 싫어요.
밥먹기 싫어요.
그냥 잊을래요.
담배나 피우죠.

친절한 핑크씨의 담배 안나오는 뮤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낙서장 > 좀무거운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끼꼬모리가 되어야 할까봐  (0) 2010.09.30
고스트라이터  (8) 2010.09.07
1%의 자극제  (4) 2010.09.01
"흡연자는 범죄자인가?" - 어느 흡연자의 하소연  (10) 2010.08.12
Posted by 붕대소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